홍콩처럼 될 뻔한 한국의 섬

이슈게시판
비회원 0 110 0

홍콩처럼 될 뻔한 한국의 섬





뜻밖의 웰컴투 거문도


1. 영국군은 대민 물의를 최소화하라는 지휘관의 명령으로 주민들 거주 구역엔 얼씬거리지 않았다


2. 특히 여자들과의 충돌이 있을까봐 빨래터 근처를 지날 때는 여자들 쪽은 쳐다보지 않으려 고개를 돌리고 지나갔다고 한다


3. 진지보수나 포대 설치 작업시 부족한 인원을 보충하기 위해 거문도 주민들을 고용하여 작업에 동원했는데, 영국군은 그에 대한 보수를 지급하고 식사를 제공하며 다치거나 아픈 사람은 군의관이 치료를 해주었다


4. 영국 화폐는 조선인들에게 쓸모가 없어서 통조림이나 술 등의 물건으로 지불하였다


5. 당시 조선은 관의 착취 등으로 민초들의 생활이 피폐해진 상태였는데, 일은 일대로 혹되게 시키면서 백성들의 고혈을 쥐어짜는 조선의 관리들과는 달리

갑자기 등장한 유럽인들은 일을 시키면 반드시 대가를 지불해 주니 주민들은 오히려 섬을 점거한 영국 해군을 물심양면 도와주었다. 그래서 2년 후 철군할 당시 주민들이 매우 아쉬워했다고.


6. 야사에 따르면, 거문도에 살던 젊은 무당에게 반한 한 수병이 몰래 수영을 해서 만나다가 바다에 빠져 죽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물론 실제로 그런 사건은 없었다는 것이 연구 결과이나 이런 야사가 있었다는 것은 그만큼 영국군과 거문도의 백성들이 친밀했다는 이야기의 반영이라는 평가가 많다.


7. 한번은 빅토리아 여왕의 생일날에 축포를 쏘기로 했는데, 주민들에게 함포 소리에 놀라지 말라고 미리 당부를 해두었다.

주민들은 대포가 터지는 것을 구경하러 나갔는데 문제는 개들이 포 소리에 놀라 산으로 도망갔고, 해군은 병사들을 풀어 수색에 나섰다.


8. 조선 최초로 전기를 들인 것은 공식적으론 1887년의 경복궁이지만 실제로는 1885년의 거문도이다.

그 밖에도 거문도에는 조선 최초로 축구, 당구, 테니스 등을 했다거나, 통조림을 먹었다거나 하는 일화들이 있다.


9. 1960년대에 들어서 당시 거문도의 주민이었던 노인들에게 영국군의 지배가 어땠는지를 묻는 설문 조사가 있었는데, 노인들은 영국 해군들에게 배운 영어와 노래들을 기억하고 있었다.


10. 거문도에는 당시 질병이나 사고로 죽은 영국 병사들의 묘지가 있는데,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왕이 방한 당시 거문도를 방문하여 묘소 참배를 하려고 했으나 아쉽게도 일정 상 들리지 못하였다.


11. 120여년이 지난 후 관리가 허술하던 영국군들의 묘지를 거문도 주민들이 수년째 자비를 들여 관리해오고 있다는 걸 알게된 주한 영국대사관은 감사의 표시로 논의 끝에 2005년부터 거문도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였다.


12. 거문도 주민 윤덕춘 (尹德春.62) 씨는 "영국군들이 섬 사람들에 대한 예의가 깍듯하고 일을 시킨 후엔 노임을 후하게 줘 조선 조정의 철수 요구에 주민들이 항의했을 정도였다는 이야기를 어른들한테 전해 들었다" 고 말했다.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